2017.10.17 화 08:54
> 뉴스 > 교육·문화 | 금주의 시
     
바람을 본다
금주의 시
2017년 09월 08일 (금) 09:13:33 음성뉴스 leekh997@hanmail.net
   
▲ 증재록 시인.한국문인협회홍보위원.
바람이 났다
어둠 속에서 밀회를 즐기며
빛살이 내미는 그림자 따라
요리조리 귓바퀴를 돌린다

바람이 인다
깊게 파인 웅덩이
질퍽질퍽한 진창길에서
그림자 보여주는 빛살 따라
요쪽 조쪽 동공을 굴린다

바람이다
슬그머니 토해놓고 사라져버린
살그머니 치워놓고 돌아가 버린
나의 자리 너의 자취
눈 모아 들여다보면 흔적은 묻혀서 걸었고
귀 기울여 들어 보면 말(言)은 말(馬)처럼 달려
새 소식 펼친 음성뉴스 창간 14돌

다시 바람을 돌린다
음양의 땅 생성 골에서
뿌리내려 싹튼 사연 굴리는 사이
울컥 치미는 꽃의 연륜, 또 돌아간다

음성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음성뉴스(http://www.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충북 음성군 음성읍 음성천동길 112-2 | Tel 043-883-0008
등록번호: 충북 다 01131 | 등록연월일: 2003년 9월 1일 | 발행인: 이규홍 | 편집인: 이규홍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규홍
Copyright 2009 음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