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4 목 16:39
> 뉴스 > 충북도정
     
동계 사료작물 적기 파종으로 생산비 절감
충북농기원, 월동 사료작물 적기 파종 당부
2017년 10월 09일 (월) 12:41:21 음성뉴스 leekh997@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차선세)은 최근 송아지값 상승과 추석 이후 가격 하락 등으로 경영비 부담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사료비 절감을 위해 벼 수확 후 동계 사료작물을 적기에 파종할 것을 축산농가에 당부했다.

충북지역 사료작물의 파종 적기는 북부지방은 10월 초순, 그 외 지역은 10월 중순이며, 10월 20일 이후 파종하면 월동률은 낮아지고 이듬해 봄 초기 생육이 불량해진다.

또한, 파종적기보다 5일 늦게 파종하면 10% 이상, 15일 정도 늦으면 50% 이상 생산성이 줄어들기 때문에 농가에서 적기에 파종하는 것이 중요하다.

월동 사료작물로 많이 이용되는 청보리의 경우 파종량은 ha당 광산파(기계로 흩어 뿌림) 시 200kg, 세조파(기계에 의한 줄뿌림) 시 140kg 정도 된다.

청보리 수확량을 높이기 위해서는 청보리와 이탈리안라이그라스 혼파(섞어 뿌리기)가 권장되는데, 혼파재배 방법은 먼저 청보리를 파종(150kg/ha)하고 복토(흙 덮기)를 한 후 이탈리안라이그라스를 파종(20kg/ha)하여 진압(롤러로 눌러 주기)을 하면 된다.

혼파를 권장하는 이유는 청보리만 파종할 경우 ha당 25.6톤의 조사료가 생산되지만 혼파 할 경우 ha당 5.3톤이 많은 30.9톤이 생산되어 20% 이상 수확량을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도 농업기술원 안종현 농촌지도사는 “논에 사료작물 재배 시 꼭 지켜야 할 사항으로 파종할 지역에 적합한 품종 선택과 적기 파종, 진압, 배수 관리를 철저히 하여야 한다.”며, “논 뒷그루 사료작물 재배를 통해 경영비를 줄여 축산농가의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음성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 음성뉴스(http://www.e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충북 음성군 음성읍 음성천동길 112-2 | Tel 043-883-0008
등록번호: 충북 다 01131 | 등록연월일: 2003년 9월 1일 | 발행인: 이규홍 | 편집인: 이규홍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규홍
Copyright 2009 음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snews.co.kr